본문 바로가기

랭킹

방귀를 참으면 안되는 이유 TOP7





오늘도 방귀 참느라 수고했겠지만,

방귀를 더이상 참지 말아야 할 이유가 존재한다.

방귀를 참으면 안되는 이유를 Top7으로 살펴보자.



--




Top7 - 복부통증

방귀는 장내 박테리아와의 화학반응으로 생긴 가스이기 때문에 

우리 몸 밖으로 반드시 배출되어야 한다.

배출되지 못한 방귀는 복부를 팽창시키고,


장내를 압박하기 시작해 엄청난 통증을 일으킬 수 있으며

복부 팽창이 더욱 악화되면 창상을 유발한다고 하니

가벼운 복부 마사지를 통해 가스를 배출해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



Top6 - 피부트러블

인체는 방귀를 반드시 배출시켜야 하는 대상으로 생각해서,

모공을 통해서라도 이를 체외로 내보내려 한다.




배출되지 못한 가스가 대장 내 혈관 속으로 재흡수되면

장내 500여 개의 세균들이 독소로 변하는데

이 독소들이 모공으로 배출되면서 피부염증을 일으킬 수 있으니

방귀를 참으면 피부 트러블을 겪게 되는 셈이다.



--



Top5 - 살이 찌는 원인

방귀를 뀌지 않고 참는다는 이유로 살이 찐다고 하니

억울해서라도 방귀를 얼른 내보내는 것이 좋겠다.



체내에 방귀가 오랫동안 머무르게 되면 장 기능을 약화시키고,

이는 신진 대사를 망가뜨려 물만 먹어도 살찌는 체질로 바뀌게 된다.

먹어도 살 안 찌는 체질을 가진 사람들을 보면 잘 먹고 잘 배출하는

사람인 경우가 많으니, 상당히 신뢰할 만한 이유다.



--


Top4 - 변비의 원인

변비에 좋다는 건 다 하는데도 변비를 해결하지 못한다면

방귀를 참는 것이 그 원인일 수 있다고 한다.



체외로 나가지 못한 방귀로 인해 장내 질소가 쌓이게 되면

장을 압박해 소화기능을 방해하게 되는데

소화 기능이 떨어진 장은 자연스럽게 배변 기능을 망치게 되고

그렇게 만성 변비의 길을 걷게 되는 것이다.



--



Top3 - 구취

방귀는 질소, 수소, 이산화탄소, 메탄 등과

1% 정도의 유황 성분인 메라캅탄이며, 이것이 냄새의 주범이다.




방귀를 참으면 유황 성분이 독소가 되어 부풀어 올라

더 심한 악취로 한 단계 더 진화하게 되는데

이 독소가 식도를 타고 올라와 구취를 유발할 수 있다고 하니, 

방귀와 구취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겠다.



--



Top2 - 치질 유발

방귀를 참기 위해서는 괄약근의 긴장이 관건!

참았던 방귀를 한 번에 내보낼 때는 괄약근의 힘도 한번에 빠진다.



뭐든지 자연스러운 게 좋듯이 고의로 한 번에 방귀를 내보내는 습관은

괄약근에 무리를 주어 괄약근 기능 저하와 치질을 유발할 수 있다

특히 장 기능이 손상된 적이 있거나 치질을 겪었던 사람이라면

최대한 방귀를 참지 말고 자연스럽게 내보내야 한다.



--


 Top1 - 발암 및 질병

방귀를 사소하게 생각한 당신, 질병의 위험에 노출될 수 있으니

당장 방귀를 참지 말고 배출 할 것을 권유한다.



방귀를 참으면 온 몸 구석구석 재흡수 되어 신체를 공격하는데

위장병, 당뇨, 고지혈증 등을 유발할 수도 있을 뿐더러

심각한 경우 방귀의 극소수 성분인 벤조피렌과 나이트로자민이

대장암까지 유발할 수 있다고 하니 방귀는 참지 말아야 한다.



-- -


하루 평균 17회는 방귀를 배출하는 것이 정상이라고 하니

참지 말고 당당한 방귀로 건강을 지키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