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호구의사랑

한 신인배우가 주변 배우들 모두 갑분싸 만든 이유 오늘은 한 신인배우가 주변 배우들 모두 갑분싸 만든 이유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처음부터 호구 같았어요.' 어린 배우가 웃으면서 말하고 배우 최우식은 애써 표정관리를 하는 듯 보입니다. 이게 어떻게 된 일일까요? 어느 자리든간에 그 자리에 맞는 격식을 차려야 하고 특히 기자들이 많은 공식석상에 나섰다면 더욱 언행을 조심해야겠죠. 하지만 사석에서도 하지 않을 법한 '갑분싸' 말과 행동들을 해 주변 분위기를 모두 얼려버린 어린애같은 연예인이 있다고 합니다. 바로 2015년 방영된 '호구의 사랑' 기자회견에서의 이수경입니다. 배우 이수경은 영화 '여름방학'으로 데뷔했는데요, 2015년까지 영화는 주로 단편을 찍었고 드라마작품에서도 단역으로 나온 신인이었죠. 그래도 세번째 드라마인 '호구의 사랑'에서는 비중있.. 더보기
데뷔하자마자 빵 떴다고 인성 막장으로 나간 신인 배우 TOP3 연예인이 되는 것도 힘들지만, 인기 있는 연예인이 되는 것은 그야말로 하늘의 별따기라고 할 수 있는데요. 데뷔 이후에도 오랜 시간 무명시절을 거친 후에야 빛을 보는 연예인이 있는가 하면, 데뷔하자마자 운 좋게 빛을 보는 연예인들도 있죠. 이 중에는 데뷔하자마자 빵 떴다고 연예인병이 심하게 걸려 논란이 됐던 배우들도 있었는데요. 누가 있었는지 함께 알아볼까요? < TOP3 윤진이 > 배우 윤진이씨는 인기리에 방영됐던 드라마 에서 어린 나이지만 사랑 앞에 당찬 '임메아리' 역할을 받아 많은 사랑을 받았는데요. 데뷔작부터 인생 캐릭터를 만나면서 인기를 얻게 된 윤진이씨는 드라마 출연 이후 심한 스타병에 걸렸었다고 합니다. 한 기자가 밝힌 바에 따르면, 한여름 윤진이씨와의 인터뷰 자리를 마련한 기자는 인터뷰를 ..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