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최성국

한창 잘 나갈때 승부조작하다가 딱걸린 스포츠선수 TOP3 오늘은 한창 잘 나갈때 승부조작하다가 딱걸린 스포츠선수 TOP3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3위 박현준 데뷔후 단 1승도 하지 못한 그저 그런 선수였지만 팀을 옮기자마자 포텐이 폭발!! 무려 팀의 에이스로 등극해버린 야구선수가 있습니다. 2010년 SK와이번스에서 LG트윈스로 이적한 투수 박현준이 그 주인공인데요 박현준은 2011시즌 13승에 평균자책점 4.18을 기록, 당시 부상으로 빠진 LG의 원조 에이스 봉중근의 빈자리를 채우고도 넘치는 엄청난 활약을 보여줬죠. 그러나 어느 날 갑자기 승부조작 기사가 뜨면서 논란이 일기 시작했습니다. 박현준 본인은 승부조작과는 절대 무관하다고 주장했는데요. 계속되는 조사 끝에 그는 결국!! 첫이닝 포볼을 던지면, 수백만원을 주는 방식의 승부조작에 가담했음을 시인했습니다.. 더보기
승부조작해서 영구제명된 한국 운동 선수들의 근황 프로스포츠의 본질인 '승부' 를 뒤에서 몰래 조작하는 프로스포츠 최악의 범죄인 승부조작 억대 연봉을 받으면서도 돈 몇백만원에 눈이 멀어 팬들과 동료들을 배신한 승부조작범들은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요? 한때 국가대표에 선발되기도 했으나 2011년 K리그 승부조작에 가담한 것이 들통나 한국 축구계에서 영구제명 된 최성국 K리그에서 뛸수 없게 되자 꼼수로 해외에 진출하려다가 들통나 수많은 팬들에게 욕을 먹던 2013년, 음주운전까지 적발되면서 정말로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너게 되었는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축구교실을 열거나, 온라인 사이트에서 축구 중계를 하는 등 축구 관련 분야에서 일을 하며 선수로서의 복귀를 노렸죠 하지만 선수로서 최성국을 받아줄 팀은 나오지 않은 상황, 결국 최성국은 2017년 강남에 고깃..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