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랭킹이슈

진짜 심각한 금방 무너질것같은 가톨릭대학교 기숙사 상태


<소제목1. 가톨릭대 기숙사, "곧 무너질 거 같아요.">

가톨릭대학교 기숙사 상태가 심상치 않다.

27일, 가톨릭대학교의 이름으로 개설된 

인스타그램 계정에 여러 장의 사진이 게재되었다.

이 계정은 가톨릭대 학생이 기숙사의 안전문제를  

공론화하기 위해 개설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에는 벽과 바닥 등에 균열이 생기고 천장이 내려앉은 

기숙사의 모습이 담겨져 있으며, 금방이라도 무너질 것처럼 보인다.

입주학생들 중 일부는 "기숙사가 무너질까 무서워, 

동아리방에서 잔다."고 불안감을 토로하고 있다.



 <소제목2. 가톨릭대 기숙사 상태 및 부실공사 논란>

가톨릭대 기숙사의 문제가 공론화되자, 가톨릭대 커뮤니티에서도

유사한 제보들이 쏟아져 나오기 시작했다.

한 학생은 "화장실 벽에도 금이 가 있고 엘레베이터 옆도  비가 오면 물이 샌다. 

건물에 전체적으로 문제가 있는 것 같다"고 언급했다.


또다른 학생은 "방이 기울어져 있어 펜이 굴러갑니다. 

부실공사가 매우 의심된다"라고 주장했다.



해당 기숙사 건물은 2009년 완공된 뒤로부터

10년도 지나지 않은 건물로, 학생 약 1200명이 기숙하고 있다.

만약 사고가 발생한다면 큰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또한, 일부 학생들은 기숙사 홈페이지 행정신문고에 

학교의 입장 표명을 요구했으나, 아직 학교 측의 답변은 없는 상태다.


기숙사에 거주하는 한 학생은 

"작년에는 매달 벽에 금이 간 개수를 세어가기도 했지만, 

방학 때 페인트를 덧바르거나 A4 용지로 가린 것 외에는 

별다른 조치가 취해지지 않았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전했다.






<소제목3. 네티즌, "인명 피해 우려된다.">

가톨릭대학교 기숙사의 심각한 상태는

온라인상에서도 뜨거운 감자이다.

네티즌들은 "아 진짜 걱정되는데..." 부터 "얘들아 일단 나와라ㅠㅠ 

난 진짜 4년 전 일이 다시 반복될까 겁난다."라는 반응까지 

인명사고를 우려하며 학생들의 안전을 걱정하는 반응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또다른 일부 네티즌들은 "돈 아끼겠다고 버티지 말라",며 

학교의 미흡한 대처와 부실공사를 콕 찝어 지적했다.

가톨릭대학교 기숙사 문제에 대해 가톨릭대 총장은

이번 겨울방학이나 다음 방학 때 전반적인 수리를 진행하겠다는 답변을 내놓았다.




천장이 내려앉고, 벽이 갈라지고, 심지어 방이 기울어져 있는데

수리 정도로 본질적인 문제가 해결될 지는 의문이다.

하루빨리 수리를 하지 않으면 돌이킬 수 없는 일이 생길 수 있으니

입주 학생들의 대피 및 안전확보가 필수로 보여진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