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랭킹이슈

"돈 너무 밝힌다"고 실명으로 공개저격 당한 남자배우 TOP3

오늘은 "돈 너무 밝힌다"고 실명으로 공개저격 당한 남자배우 TOP3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배용준>


2014년, 한 남성이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욘사마 배용준을 향해 '돈에 미친 배용준' '배용준 돈사마' 등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부으며 1인 시위를 벌여 논란이 된 바 있는데요.

이유는 배용준의 사기계약 때문이었습니다. 해당 시위자는 국내의 인삼·홍삼 업체 A사의 대표로, 과거 배용준이 무려 95%의 지분을 소유한 G사가 본인들의 홍삼 제품을 일본에 판매해주겠다며 접근해왔고, 이에 브랜드 사용 및 홍보비 명목으로 25억 원을 지급했다고 주장했는데요. 

제반 비용 선지급 후 일본에 판매할 75억원 상당의 홍삼 제품을 생산했으나 배용준 측에서는 당초의 약속과 달리 단 한 개의 제품도 판매하지 않았고, 결국 제품을 방치하다 유통기간이 지나 폐기되기에 이르렀다고 합니다.

배용준의 무책임한 사기 계약으로 A사가 손해 본 비용은 자그마치 100억 원 이상. 하지만 재판의 결과는 의외로 배용준의 승리였습니다. 오히려 시위에 나선 사람들이 배용준에게 3천만원을 배상하는 판결까지 나왔는데요. 


자세한 앞뒤 정황은 세간에 알려진 내용과 많이 달랐습니다. 사실 배용준이 대주주로 있던 G사와 홍삼업체 A사가 계약을 맺을 당시 A사는 매출액 미달로 상장폐지될 위기에 놓여있었고, 이런 상황에서는 애초에 약속한 물량을 생산조차 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합니다.

바로 이때 A사에는 H라는 새로운 대표가 등장, 어려운 시기를 틈타 배용준이 대주주로 있던 G사와 계약을 맺으면서 주가 조작을 시도했고, 이를 통해 H가 부당이득을 보는 데 오히려 배용준 회사가 이용을 당한 셈이는데요.

뿐만 아니라 당시 국회의사당 앞에서 시위에 나선 사람들은 H로부터 A사를 인수했다가 독박을 쓰게 된 새 경영진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사실 경영하는 임원이 아니라 대주주일 뿐이었던 배용준은 어떠한 책임 소재도 없는데, 언플을 통해 배용준에게 한푼이라도 뜯어보려고 시도한 것이었죠.



<박신양>


박신양의 고액 출연료 논란에 휩싸인 것인데요. 논란의 시작은 드라마의 인기로 4회 연장이 결정되면서 불거졌습니다.

여러 언론사를 통해 박신양이 4회 추가 촬영 출연료로 한편당 1억 5천만 원이 넘는 말도 안 되는 금액의 출연료를 요구했고, 드라마 제작사 측은 작품의 인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박신양의 요구를 맞춰줬다는 내용이 보도되며 파장은 커졌죠.

곧 주연배우의 갑질 논란으로 비화되며 다수의 드라마 제작사들이 박신양의 출연 정지를 선언, 박신양을 향한 비난 수위도 높아졌습니다.


하지만 연장 촬영건은 박신양은 물론 여자 주인공인 박진희조차 거절했다고 합니다. 결국 다른 배우들로 교체해서 특별판 형식으로 제작이 결정됐으나, 작품의 메인이라고 할 수 있는 박신양까지 교체해 촬영하는 건 사실상 불가능이었죠.

하지만 박신양 역시 연장에 반대하는 입장이 확고했고, 이에 제작사 측에서는 회당 1억 5천이라는 누구나 혹할 만한 메리트있는 조건을 먼저 제시하면서 박신양을 끈질기게 설득했다고 합니다.

제작사의 삼고초려에 박신양은 이를 승낙했고, 마침내 나머지 배우들이 모두 교체된 스페셜 회차분이 방영되게 된 것이었죠.


작품을 위해 끝까지 연장 출연을 거부한 배우를 지독하게 설득해서 다 찍었지만 정작 작품이 끝나니 약속했던 비싼 출연료가 주기 싫어진 상황. 결국 박신양에게 출연료도 제대로 지급하지 않고 '고액 출연료 요구' 라는 언플을 시도한 것인데요.

소송을 통해 정당한 계약이었음이 밝혀지며 박신양은 억울한 누명을 벗게 됐지만 그 기간동안 드라마 출연도 못하고 돈에 미친 배우라는 비난에 시달려야 했다고 하네요.


<최민식>


2005년 잇따른 작품 흥행으로 이른바 대세 감독으로 떠오른 강우석은 기자들과의 인터뷰에서 "배우들이 돈을 너무 밝힌다"고 일침을 가하며 특정 배우들의 실명까지 언급했습니다.

강우석은 일부 배우들이 작품 출연료로 너무 많은 금액을 요구하고 있고, 이로 인해 제작비의 상당 부분이 배우 출연료로 빠지며 영화의 완성도가 떨어지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는데요. 

특히 배우 차승원이 주연으로 출연한 영화 <선생 김봉두> 기획 단계를 예로 들며, 원래 시나리오가 최민식에게 갔지만 최민식이 개런티뿐만 아니라 추가로 제작사의 수익 지분까지 요구해 배우를 어쩔 수 없이 교체했다는 다소 충격적인 사실까지 공개했죠.

이어 송강호의 경우에는 "내가 배우에게 제작지분을 안 준다는 걸 너무 잘 알고 있어 아예 나를 안 만나려고 한다"며 돈만 밝히는 톱스타들의 행태를 신랄하게 꼬집었습니다.

이와 동시에 "배우 설경구는 유일하게 지분을 요구하지 않는 배우"라며 모든 배우들이 그렇지는 않지만 송강호와 최민식은 돈을 밝히는 속물 배우라는 뉘앙스의 발언까지 선보였죠. 

 

여론이 악화되자 송강호와 최민식은 분노를 감추지 못하며 이례적으로 공동 기자회견을 자청, 기자들 앞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관객들 눈에 내 연기가 보이겠냐. 입장료 중 송강호의 출연료가 얼마나 될까라고 생각하지 않겠냐"라며 격앙된 목소리로 입을 연 송강호. 이어 "강우석의 제작사인 시네마서비스에서 지난 4년동안 단 한 번도 섭외 제안이 들어온 적이 없다"며 강감독이 주장한 내용은 사실이 아니라고 강조했죠.

덧붙여 현재 촬영 중인 영화 <괴물>의 제작비가 총 120억원이데 이 중 자신이 개런티로 5억을 받는 사실을 공개하며 과연 지탄받을 만한 액수냐고 되물었습니다. 

최민식 역시 "선생 김봉두 섭외 제안 당시 수익 지분 4%를 제안했더니 어렵다는 반응을 보여 나는 개런티만 받고도 출연하겠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강우석의 주장을 정확히 반박했죠.

두 배우의 공개적인 사과 요구에 강우석은 기자회견 당일 밤 "쉽게 치유되진 않겠지만 진심으로 깊은 사과의 뜻을 전한다"고 언급하였습니다.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

 

 

 

유재석이 소속사 옮길 수 밖에 없었던 진짜 이유 - 이슈트리

유재석이 현 소속사 FNC를 떠나게 됐습니다. 이에 많은 네티즌들이 유재석의 다음 소속사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데요. 그렇다면 유재석은 어째서 FNC를 떠나 새 둥지를 찾아 나서게 됐을까요? FNC

awesomeissuetree.co.kr

 

 

예능에서 식탐 오지게 부리다가 비호감된 연예인 TOP3 - 이슈트리

<정준하> 정준하의 논란 장면은 2013년 <무한도전>에서 멤버들이 택시기사로 하루를 보내는 ‘멋진하루’ 특집 중 일어났습니다. 촬영 중 점심시간이 되어 하나둘 기사식당으로 모인 무도 멤버들

awesomeissuetree.co.kr

 

 

사기만 치다 나락간 섹시 가수 신은성의 모든 것 (얼굴 나이 신분 학력 다 거짓?!) - 이슈트리

1.차세대 섹시 여가수 개나 소나 이효리 저리 가를 외치며 솔로가수로 데뷔하던 2000년대 초반, 유난히 시끄러운 소문으로 주목을 받은 가수가 있습니다. 바로 신은성인데요. 짧은 활동 기간 동안

awesomeissuetree.co.kr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