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예이슈

현재 난리난 한예슬 남친 과거 행적

최근 SNS를 통해 공개연애를 선언한 한예슬 씨.

하지만 유튜버 김용호연예부장의 폭로와 디스패치의 기사로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 연인의 정체 >

유튜버 김용호 씨는 한예슬 씨의 남자친구가 일반인이 아닌, 비스티 보이 즉 호스트라고 언급했습니다. 또한 오늘 2일, 디스패치에서도 그의 의견에 힘을 보태기 시작했는데요.

한예슬 씨의 남자친구가 일하는 곳으로 알려진 청담동 영동대교 남단의 큐브라는 업소는 무허가 영업장, 즉 불법 가라오케였죠. 등기상 일반 음식점으로 등록되어 있는 이 곳은 밀실 안에 노래 기계를 들일 수도 없고 남성 접대부를 고용할 수도 없었습니다.

현재는 단속을 피해 간판을 바꾼 상태였는데요. 한예슬 씨의 남자친구는 이 곳에서 일한 호스트로, 남성 접대부가 불법인 것은 아니지만 댓가가 오가는 관계였다는 것이 문제였죠.

과거 한예슬 씨의 남자친구로부터 접대를 받았던 이는 그가 스폰을 목적으로 한 '제비'에 가깝다고 지적하며, 돈 많은 유부녀나 이혼녀를 상대로 상상 이상의 돈을 벌다가 한예슬 씨와 사귀게 된 9월부터 가게를 그만두었다고 폭로했습니다.

또한 한예슬 씨가 남자친구의 신분을 세탁해주려다 소속사와의 마찰을 빚었었다고 덧붙였는데요. 배우로 데뷔해 제 2의 인생을 꿈꿨겠지만 결국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셈이 되었죠. 심지어 그녀의 남자친구는 최근 유흥업소에서 함께 일한 친구 등을 '언팔'하며 과거 지우기에 나섰다고 합니다.

< 그녀의 침묵 >

김용호 씨는 한예슬 씨가 그간 유명세를 이용해 대놓고 스폰을 받아왔다고 주장했는데요. 한예슬 씨는 남자친구와 가게에서 만난 사이이기에, 그의 과거를 알고도 현재 침묵 중이라고 덧붙였죠.

또한 가장 최근 한예슬 씨가 남자친구에게 선물한 억대 선물을 언급했는데요. 기본가 4억 3천부터 시작해 풀옵션으로 5억까지 가는 람보르기니 우라칸 보라색 모델이라고 덧붙였죠.

한예슬 씨는 오래 전의 차량 사고로 운전대에서 손을 놓은 지 오래되었는데도 이렇게 고가의 차를 구매했다는 것은 비스티 보이, 즉 호스트인 남자친구의 기를 세워줄 명품 선물을 구매했다는 뜻이고 이것을 속된 말로 '공사 당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최초 폭로 방송이 끝난 뒤 한예슬 씨는 기다렸다는 듯 SNS를 통해 해당 의혹을 '소설'이라고 일축했는데요. 이후 한 번 더 라이브 방송에서 억울함을 전했지만 어딘가 모르게 거짓말이 느껴지는 불안한 모습으로 오히려 의혹에 불을 지피고 말았죠.

한예슬 씨가 얼굴을 공개했기 때문에 피해자들로부터 제보가 속출하고 있는 상황, 그럼에도 한예슬 씨도, 그녀의 남자친구도 논란에 침묵하고 있습니다.

< 버닝썬 여배우 >

현재 그녀의 남자친구만큼 누리꾼들의 이목을 모으는 것은 바로 2018년 연예계를 뒤숭숭하게 만들었던 버닝썬 게이트가 다시 한 번 떠올랐기 때문인데요. 김용호 씨는 당시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나온 '버닝썬에서 침을 질질 흘리던 여배우가 있다'라는 의혹의 주인공이 한예슬 씨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한예슬 씨가 클럽에서 촬영한 사진을 내세우며 해당 장소가 2018년 11월 2일의 버닝썬 VIP룸이며, 이 때가 버닝썬이 가장 핫할 때였다고 설명했는데요. 당시 H라는 스펠링만 공개되는 바람에 한효주 씨, 고준희 씨, 정은채 씨 등의 여배우들이 억울하게 누명을 쓰기도 했었죠.

또한 한예슬 씨가 '무인'이라는 클럽에서 강남에서 유명한 호스트들과 함께 노는 것을 봤다는 제보도 공개했습니다. 해당 클럽은 뒷세계에서 '중독자'들의 밀집구역으로 유명한 곳으로 알려져 있으며, 그녀 역시 눈이 상당히 풀린 상태였다고 폭로했는데요.

연예계 개미털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많은 이들이 버닝썬 게이트로 법의 철퇴를 받았는데, 한예슬 씨만 피해갔다는 사실이 알려진다면 정말 자숙으로만 끝나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연인끼리라면 과거도 사랑할 수 있는 것은 맞죠. 하지만 불법 영업하는 호스트바에서 여러 여자들에게서 금전적인 이득을 취한 과거를 아무런 해명도 없이 지우려고 한다면, 피해자들은 억울함을 어디에 하소연해야 할까요?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