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예이슈

남친 찌질해서 양다리 걸쳤다고 자랑스럽게 떠든 노양심 여자 연예인 TOP3

가장 나쁜 이별 사유로 꼽히는 '양다리'. 

그런 행동을 오히려 방송에서 
자랑스럽게 떠든 연예인들이 있다고 하는데요. 

누가 있는지 알아볼까요? 렛츠고. 

< TOP3 정주리 >

같은 극단에서부터 사랑을 키워, 
7년의 열애 끝에 결혼한 정주리 씨 부부. 

남자 연예인들에게 적극적으로 대시하는 평소 개그 스타일과 반대로 
사실 그녀는 내성적이고 낯을 많이 가리며, 
조용한 취미를 즐긴다고 하죠. 

 


하지만, 그녀의 평소 주장과는 상반되는 
과거 화려한 연애사가 논란이 되었는데요. 

방송에서 그녀는 페스티벌에 방문했다 
한 한의사의 적극적인 대시에 못 이겨 
연락처를 넘겨주었던 이야기를 한 적 있죠. 

그런데 문제는 그때가 남자친구와 혼담이 오가기 시작했던 
결혼 2년 전, 바로 2013년이었던 것입니다. 


또한 2016년에는 남편이 군대를 간 동안 
1년 반 정도 바람을 피웠다고도 고백했는데, 

군 복무를 하는 남자친구에게  
"일에 집중하고 싶다"며 일방적인 이별을 통보했다고도 밝혔죠. 

이후 PC에 저장된 사진때문에 이 사실을 알게 된 남편은 
군대에서 그녀에게 받은 편지들을 모두 불태웠다고 하는데요. 


정주리 씨 본인은 
그 일로 인해 남편이 늘 의심을 갖고 있다고 우스개소리 하듯 넘겼지만, 
이런 얘기를 농담처럼 넘기는 모습에 
남편분은 한 번 더 상처를 받을지도 모르죠. 

지금은 행복한 생활을 하는 두 부부이니 
앞으로는 상처 줄 일 없길 바랍니다. 

< TOP2 김미려 >

개그우먼 김미려 씨도 배우 정성윤 씨와 결혼해 
슬하의 자녀들과 행복한 생활을 보내고 있는데요. 

방송에서 서로가 서로에게 
진심인 모습으로 부부애를 과시하기도 했죠. 

하지만, 그녀 역시도 과거의 전적으로 
누리꾼들의 시선을 끌었습니다.  

 


그녀는 사모님으로 화려한 데뷔를 한 당시  
남자친구가 있었음에도 불구, 
스펙과 인물이 좋은 다른 남자에게 끌려 
양다리를 걸쳤던 사실을 충격 고백했는데요. 

그냥 몰래몰래 만난 수준이 아니라 그 남자에게 연락이 오면, 
남자친구와 데이트를 하는 중에도 자리를 뜨곤 했다고 하죠. 


데뷔 당시 사모님으로 큰 유명세를 얻어 
다른 사람이 알아볼까 걱정을 하면서도 
스펙남과는 길거리에서도 서슴없이 스킨십을 주고 받으며 
사랑을 표현할 정도였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 전에 그녀는 데뷔 초였던 2007년 
연하 남자친구와 연애중이라는 기사가  
보도된 적 있었는데요. 


열애 사실이 보도된 후  
신상이 밝혀질 것을 걱정한 남자친구가 
잠수이별을 선택했다고 전했죠. 

그러면서 그녀는  
"그사람(전 남자친구)이 아무래도 양다리를 
걸친 것 같다"라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사실은 본인이 양다리를 걸치고 있었던 것에 
누리꾼들도 비난의 눈총을 보냈다고 하는데요. 

누리꾼들은 
"양다리 걸쳤다는 건 본인 얘기였죠? ㅋㅋ" 
"알고보면 연하 남자친구가 스펙남 아님? 양다리에 양다리 ㄷㄷ" 
"지금 남편이랑은 완전 사랑꾼이더만 의외네“ 
등 그녀의 앞뒤 다른 모습에 실망한 모습이었습니다. 

< TOP1 류현경 >

좋은 연기를 보여줄 뿐만 아니라 
연출·감독의 능력까지 갖춘 팔방미인 류현경 씨. 

2017년부터 두 살 연하인 박성훈 씨와 공개 연애를 시작하며 
시상식에서 이름을 언급하거나 촬영장에 커피차를 보내주는 듯  
달달한 모습을 보여왔는데요. 


하지만 그녀의 매력이 너무 넘쳤던 탓일까요? 

애인을 옆에 두고 다른 연하 남성의 대시에 
만남을 시도한 적이 있었다고 하죠. 

사석에서 우연히 만난 후 
연하남의 대시가 계속됐다고 하는데요. 


연하남은 류현경 씨에게 남자친구가 있는 것을 알면서도 
"골키퍼 있다고 골 안 들어가나?"라는 대사로 그녀에게 매력을 어필했고 
계속된 대시에 설렌 그녀는 
남자친구 몰래 우연을 가장해 만나기까지 했다고 합니다. 

1년 뒤에는 그녀가 이상형으로 
해맑고 건강한 연하남을 꼽기도 해 
소나무처럼 한결같은 취향이 눈에 띄기도 했죠. 

 


게다가 양다리에 대한 주변의 눈총을 인식하기는 한 듯, 
"건강하고 풋풋한 에너지를 내뿜으며 들이대니 마음이 혹했다"고 하거나 
"남자친구에 대한 확신이 없었다"라는 말로 이유를 덧붙이자 
누리꾼들도 다소 의아하단 반응이었죠. 

실제로 누리꾼들은 
"양다리 걸친 걸 저렇게 방송에서 대놓고..." 
"골키퍼 있다고 골 안 들어간다니 대체 언젯적" 
"제발 헤어지고 딴 사람 만나세요" 등 
류현경 씨의 구차한 변명에 많은 질타를 보냈다고 하네요. 


굳이 공개적으로 과거 이야기를 해서, 
지금의 연인에게 상처를 주기보다는 
좀 더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줬으면 하네요. 

반응형